본문 바로가기

여행

안동 여행의 시작,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마을

 

낙동강 물이 돌아서 흐르는, 그 독특한 지형에 조성된 풍산 류 씨 집성촌으로 600년 역사를 간직한 곳이 바로 안동 하회마을이다. 이곳에는 2020년 현재, 약 130여 호에서 250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고 한다. 영화나 사극 드라마의 세트장이 절대 아닌 것이다. 풍수에서 늘 지적하듯 배산임수의 지형적 요건도 갖추고 있음 또한 사실이다. 앞으로는 낙동강이 곡선을 그리며 천천히 흐르고 마을 뒤로는 화산(460m)이 뒷배경으로 자리 잡고 있는 것이다. 또한 마을 중심부로 들어갈수록 지대는 높아지고 오래된 기와집이 존재하고 있다. 물가 쪽에는 초가집이 있는 점과 대비가 된다. 마치 도시계획에 의거한 것처럼 마을 중앙으로 이어지는 여러 갈래의 골목길이 나있다. 방사형 모양의 마을 생김새는 모두가 지형에 기인한 탓이겠다. '한국의 역사마을'로 인정한 유네스코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한 바 있다. 경북 안동 여행의 일번지, 안동 하회마을로 떠나는 발걸음이란 사계절 모두 흐뭇하기 그지없는 여정이리라.     

하회마을의 골목길

매표소를 지나 하회마을의 입구에 도착하면 마을 안내판(약도)이 있다. 일정을 고려하여 코스를 구분하면 좋은데, 일단은 마을의 중심부에 있는 삼신목을 첫 코스로 해서 양진당과 충효당을 거쳐 만송정으로 또 부용대로 나아가는 코스가 핵심이다. 위 사진을 자세히 보면 하회마을의 골목길은 좌우가 비대칭을 이루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돌담(좌)과 토담(우) 길로 말이다. 날씨 탓에 양산까지 받쳐든 일행들은 무심히 지나고 만다. 조상들이 특별한 의미나 고려가 있었는지는 다음번 방문길에 숙제로 남겨둬 본다. 혹시 연유를 아시는 분께선 덧글로 한 수 가르쳐 주시기 바란다.   

삼신당 신목

하회마을에서 지대가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삼신당 노거수! 명당에 자리한 이곳은 마을에서 가장 신성한 영역이었다. 특히 정월 대보름에 마을 동제라도 열리는 날이라면 외부인은 출입도 금지되었다. 풍산 류씨 집성촌, 동성 마을이라는 특성 탓에 아마도 공동체 의식도 잘 발현되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신분제 사회의 스트레스를 잠시 벗어던지고자 전통적인 탈놀이도 바로 이곳에서부터 시작되었다 한다. 마을에서 신성시되던 이곳에선 탈춤도 추는 장소이자 하나의 광장으로서 기능을 한 곳, 즉 소통의 장소였던 것이다. 남아 선호 사상에 의거 아들의 점지를 바라는 아낙들의 기도의 발걸음도 끊이지 않았을 곳이다. 다만 아쉬운 점은 일제 강점기에 이러한 일련의 의식들이 '미신화'되면서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일제에 의해 왜곡되었다는 사실이다. 뿌리 깊은 일제의 잔재에 새삼 몸서리쳐진다. 삼신당을 돌아 나오면 찾아야 할 곳이 양진당(입암 고택) 혹은 충효당이다. 양진당은 풍산 류 씨 집안의 종택으로 솟을대문과 행랑채, 안채 등 남녀로 구분된 당시의 생활공간을 확인해 볼 수 있는 곳이다. 또 충효당은 "충과 효를 최고의 가치로 삼으라"라는 유훈을 남긴 서애 류성룡의 후손이 현재에도 살고 있는 집이다. 충효당 옆 영모각에 들러 징비록 등 류성룡 관련 자료들도 살펴보면 좋겠다.   

부용대 가는길(섶다리)

하회마을과 같은 좋은 장소에 와서도 비슷한 곳을 돌다 보면 지루한 느낌이 올 수 있다. 이때 잠시 발걸음을 돌려 낙동가가로 향해 보자. 불어오는 바람결에 머리도 매만지다 보면 닿는 곳이 만송정 푸른 숲이다. 세찬 강바람으로부터 마을을 지키고자 심었다는 소나무가 숲을 이루어 장관이다. 약 40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한 이곳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그렇다면 이곳에서 부용대를 올라야 하는 이유는? 물론 하회마을의 전경을 내려다 보려면 필수이겠다. 그러나 먼저 섶다리를 건너가는 맛이 있을 테고, 그 이전엔 만송정에서 솔향기에 젖어 그윽하게 부용대를 올려다보는 맛도 있다. 뿐만 아니다. 섶다리 건너 좌측의 옥연정사를 빠트릴 순 없지 않은가? 맞다. 바로 징비록의 산실이다. 서애 류성룡 선생이 말년에 귀향해서 은거하듯 살면서 임진왜란의 아픈 기억을 오롯이 기록으로 남겨 후세가 경계하도록 각별한 당부를 담은 저술로 모두 16권 7 책으로 된 목판본으로, 국보 제132호로 지정되어 있다.  

하회마을 입구의 하회장터~ 이곳에선 식사도 할 수 있고 안동 간고등어 등 특산품 구매도 가능한 곳이다. 천천히 둘러보면서 경북 안동 여행의 여백으로 활용해 보는 것도 좋지 싶다. 

경북 안동 여행의 일번지, '한국의 역사마을' 안동 하회마을! 입구의 세계탈박물관도 둘러보면 좋은데, 하회탈은 물론 우리나라 각 지방의 오광대 탈 등이 전시되어 있으며, 세계 각지의 탈들도 구경할 수 있다. 우리의 것이 소중하다면 다른 나라의 문화도 존중할 수 있는 여유가 필요하지 않을까 한다. 한편 매년 9월이면 국제 탈춤페스티벌이 열리는데 올해는 과연 어찌 될 것인지? 선유 줄불놀이를 볼 수 있을지 우려되는 요즈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