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관음보살 지장보살 아미타불도로 보는 불교회화

자비로 중생을 구제하는 관음보살 ①

어두운 굴 안 기암괴석 위에 자비로 중생을 구제하는 관음보살이 앉아 있다. 관음보살의 시선이 향한 곳에는 용왕(아래)과 용녀(왼쪽 위)가 경배를 표하고 있다. 쌍 상투를 튼 선재동자는 작은 암석 위에서 합장하고 서 있다. 관음보살을 흠모하는듯한 모습이다. <화엄경>에서는 관음보살과 선재동자의 만남만 나오기 때문에, 용왕과 용녀가 관음보살과 함께 등장하는 모습은 불교 경전이 아니라 설화에서 기인한 그림으로 보인다. 그림 하단 중앙에는 화기(그림에 대한 기록)가 남아 있다. 18세기 후반에서 19세기까지 경상도 지방에서 활동했던 화승(그림 그리는 승려) 제한이 그렸다고 전한다.  

자비로 중생을 구제하는 관음보살

관음보살은 중생을 재난으로부터 구제해주는 보살이다. 고통에 허덕이는 중생이 관음보살의 이름을 부르기만 하면 그 부름에 응해 중생을 구원해 준다고 전해진다. 파도치는 물결 위로 솟아 오른 암반 위에 그 관음보살이 편안히 앉아 있다(하단의 희미한 부분 그림). 보살의 뒤로는 옥색인 듯 초록빛의 두광과 몸에서 번져 나오는 찬란한 신광이 둥글게 드리워져 있다. 관음보살이 앉아 있는 암반 양 뒤쪽에는 버드나무 가지가 꽂힌 정병(좌측)과 대나무(우측 위)가 그려져 있다. 새 한 마리도 날고 있다. (잘린 그림이라 보이지 않지만) 화면 왼쪽에는 물결 위로 용왕이 나타나 관음보살에게 경배하고 있으며, 오른쪽에는 선재동자가 공손히 두 손을 모으고 있다. [화엄경]의 [입법계품]에 따르면 진리를 구하기 위해 세상을 떠돌아다니던 선재동자가 온갖 보배로 가득한 보타락 가산에 이르게 되고, 맑은 물이 솟아나는 연못 옆 바위에 앉아 있던 관음보살을 만나 설법을 듣게 된다. 즉 위 그림은 깨달음을 얻기 위해 선지식을 찾아다니던 선재동자의 기나긴 구도의 여정 중 한 장면을 담은 불교 회화인 것이다. 특색이라면 자신을 찾아온 선재동자를 그윽하게 내려다보고 있는 모습을 그린 고려의 <수월관음도>와 달리, 조선시대에는 주로 정면을 바라보는 관음보살이 그려진다. 보살 주변의 바위와 정병의 형태도 다른 점을 보이고 있다. 19세기경 그림으로 알려져 있다.  

지옥의 중생을 구원하는 지장보살과 무리

지옥에서 고통받는 중생을 구원하는 지장보살! 위 그림 속에선 그 지장보살과 명부(사람이 죽은 뒤에 가게 되는 저승)세계의 많은 인물을 표현하였다. 중앙의 지장보살 앞에는 도명 존 자와 무 독귀 왕을 배치하였고, 망자의 죄를 보여주는 거울인 업경대를 좌우로 2개나 두었다.  그 주변으로는 홀을 든 시왕과 부채를 든 판관이 서 있다. 중앙의 원 안에는 지장보살의 지물인 석장을 들고 있는 동자와 인궤를 등에 맨 동자를 배치했다. 이 동자는 시왕을 보좌하는 선악 동자인데, 두 명의 선악 동자를 지장보살 앞에 배치하는 도상은 주로 19세기 경상도와 경기도를 중심으로 확인된다. 화면 하단에는 망자의 죄업이 적힌 두루마리를 살펴보는 판관, 몸은 사람이고 머리는 소의 머리를 가진 우두 옥졸, 말머리의 마두 옥졸 등이 표현되었다. 19세기 조선시대의 불교회화로 전해진다.   

연꽃 대좌에 앉은 아미타불이 자리에 모인 보살, 사천왕, 제자들에게 설법하는 모습을 그린 회화이다. 관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을 비롯한 여섯 보살이 아미타불을 둘러싸고 있다. 아미타불의 법의는 붉은 바탕에 섬세한 금니의 용 문양으로 장식했다. 반짝이는 부처의 눈이 마치 눈앞의 중생을 바라보는 것 같다. 앞쪽의 보살들은 앉은 자세로 그려져 있는데, 조선 말기에 화면이 옆으로 길어지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승려의 모습으로 표현된 지장보살(아미타불의 왼쪽)은 두 손을 모으고 아미타불의 설법을 경청하고 있다. 위 불화는 1909년 화승 원일과 진규 등에 의해 제작되었다고 전해진다.   

국립중앙박물관 불교회화의 흐름 전

관음보살 지장보살 그리고 아미타불도로 보는 불교회화~ 사찰의 불전은 부처의 세계를 재현한 공간이자 불교의식을 수행하는 장소이다. 따라서 대웅전 등 전각 내부의 불전을 장엄하는 불화는 예배의 대상이자 불교의식의 주체로서 의식의 거행을 위해 봉안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