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목탑에서 석탑으로, 탑의 변천

우리나라의 탑은 목탑에서 석탑으로 발전하였다. 경주 분황사의 모전 석탑은 1층 탑신부에 문을 열고 들어가는 감실을 만들어 놓았는데, 이는 목탑의 특징적 요소를 석탑에다 적용한 사례임을 알 수 있다. 석탑을 처음 만들기 시작한 나라는 백제였다. 전북 익산의 미륵사지 석탑의 기술이 점차 발전을 거듭하여 부여 정림사지 5층 석탑 그리고 불국사 석가탑에서 그 세련미가 절정을 이루게 된다. 우리나라의 탑은 또 다른 나라에 비해 작고 소박한 편이지만 당시 장인들이 발휘한 기발한 상상력은 보면 볼수록 알면 알수록 감탄을 금할 수가 없다. 오늘은 시대를 거치면서 세월이 흐르면서 조금씩 변화를 거듭해온 우리나라 탑에 대한 이야기를 살펴보도록 한다. 
여왕이 만든 탑, 분황사 모전 석탑. 경북 경주시의 분황사는 '꽃처럼 아름다운 여왕을 위해 지은 절'이란 뜻이라 전해진다. 바로 선덕여왕을 지칭함인데, 분황사는 원효대사가 머물며 수 많은 책을 썼던 곳으로도 유명하다. 신라에서 가장 오래된 탑인 분황사 모전 석탑. 모전 석탑이란 돌을 벽돌 모양으로 잘라서 마치 벽돌로 만든 탑처럼 쌓았다는 의미이다. 신라가 중국의 벽돌 탑 영향을 받아서 조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원래 7층이었으나 현재 3층만 남아 있다. 탑의 1층 탑신부 각 면에는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갈 수 있는 감실이 있고, 문 입구를 금강역사가 지키는 형상을 하고 있다.
네 마리 사자가 떠 받치고 있는 탑, 화엄사 4사자 3층 석탑.  전남 구례군의 화엄사에는 우리나라에만 있는 독특한 모양의 탑이 있다. 네 마리의 사자가 탑을 떠 받치고 있는데, 마치 공중에 떠 있는 것 같다. 석탑 앞에는 석등이 있는데, 석등 아래의 인물은 화엄사를 세운 연기조사라는 설화가 있다. 네 마리 사자가 둘러싸고 있는 인물상은 바로 연기조사의 어머니라는 것이다. 효성이 지극한 연기조사가 어머니에게 차를 대접하는 모습이라고 한다. 
팔각형의 아름다움, 월정사 8각 9층 석탑. 강원도 평창군의 오대산 월정사는 달의 정기가 서린 곳에 지은 사찰이다. 신라의 자장율사가 세웠다고 전해지는데, 탑은 고려 시대에 고구려 석탑의 양식을 이어받아 만들었다. 이 탑 앞에는 두 손을 모으고 탑을 향해 앉아 있는 돌로 만든 조각이 있다. 법화경에 나오는 약왕 보살이라고 한다. 약왕 보살은 부처님의 사리를 모시는 탑을 수천 개나 세웠는데, 탑을 세울 때 자신의 팔을 공양해 불구가 되었다 전해진다. 하지만 탑을 세운 공덕이 커 하늘이 감동하였는지 하늘에서 꽃비가 내리면서 팔이 원래대로 돌아왔다고 한다. 오늘도 월정사 8각 9층 석탑의 꼭대기에서는 바람결에 풍경이 아름답게 울려 퍼지고 있다. 

법주사 팔상전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목탑, 법주사 팔상전. 충북 보은군에는 법주사라는 사찰이 있다. 이 절을 지은 의신이라는 사람이 서역에서 불경을 가져와 이곳에 머물렀다 하여 법주사라는 이름이 붙었다 전해진다. 이곳 법주사에는 팔상전이란 이름의 목조 건축물이 있는데, 부처님의 탄생부터 열반에 이르기까지를 여덟 장면으로 나누어 그린 그림을 모셔두기 위해 지은 건물이다. 그런데 이 목조건축물이 과연 탑이 맞는가? 처음 발견 당시에는 탑인 줄 몰랐는데, 나중에 사리와 사리 장엄구가 발견되면서 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목탑은 석탑과 달리 일반 건축물과 비슷하게 생겨 구분이 쉽지 않은데, 탑처럼 기단부, 탑신부, 상륜부가 모두 갖춰져 있다. 한편 탑 속에는 부처님의 사리나 부처님을 상징하는 물건들을 봉안해 놓았는데 탑 속에서 발견된 것으로 대표적인 것들은 사리 외에도 사리를 넣는 은그릇, 순금제 아미타 여래상, 무구정광 대다라니경, 무구정탑 등이 되겠다.